a r t i s t i c

r e s e a r c h

p r e s e n t s

 
Eun-Hyung Kim>

- Curriculum Vitae

- Statement

- Drawings

- Exhibitions

 

PROJECTS>

2017

- Index

2016 MONTHLY PROJECTS

- Walking on the street

- Post it

- Drawings of movements

- Bystander

- Ok? Alright!

- Street

- The tool that reminds of the absent presence

2015

- The waist bends

2012

- An observer park

2010-2011

- A wash place

- Performance 1minute

- Fishing in the forest

- Four men's journey to North Korea

2008-2009

- Meeting North Koreans in the Netherlands

- Jelly bear

- Air out your dirty laundry

- Missing dogs

 

 

Copyright © 2017 | Eun Hyung Kim

 

 

 

 

 

2016 MONTHLY PROJECTS 05

 

 

 


Bystander

Picket(A plank with a handle that is carried around to announce the opinion that is written upon it), even today there are countless people who stand on streets holding pickets.
Over the last few years, what incidents have produced the most picketers? Today I again pass by a picket-holding protestor. He expresses his opinion with his entire body, as if he is one with the picket. They recognize the disguise or concealment of certain aspects concerning socially occurring incidents. They have held up pickets without hesitation in opposition of the enormous united authority. At one point, they realize that they cannot but reject the political affair unfolding before their eyes.
‘When we reject it is not due to pride or euphoria, but we reject at the hand of the movement of the greatest anonymity. Because the true power of rejection is not fulfilled by our doing or by only our names, but because it is fulfilled by setting out from the extremely poor beginnings of those who do not have a voice.’(Maurice Blanchot) Will picketers be able to accomplish this beginning? Did they already accomplish it the moment they grabbed hold of their picket? They must stand against dictatorship hiding behind the highest sovereignty, and oppose those to whom authority has naturally come even if they did not wish to attain it. We as well are placed on the starting line as we confront big and small powers full of babbling every day. In the end, we cannot be bystanders before the authorities and socially occurring incidents. Will we be able to accomplish our beginnings?

 


Bystander

피켓(어떤 주장을 알리기 위하여 그 내용을 적어서 들고 다니는 자루 달린 널빤지), 오늘도 수많은 사람들이 피켓을 들고 길 위에 섰다.
지난 몇 년 동안 어떤 사건들이 가장 많은 피켓터들을 낳았나. 오늘도 나는 피켓을 든 한 명의 시위자를 지나친다. 그는 그 피켓을 자신의 신체와 동일 시 하며 자신의 의견을 온몸으로 표현해낸다. 그들은 사회적으로 일어난 사건들에 대하여 일정 부분 은폐되거나 위장됨을 알아챈다. 그들은 똘똘 뭉친 거대한 권력에 맞서기를 주저치 않고 피켓을 들었다. 어느 순간, 눈앞에 펼쳐진 정치적 사건 앞에서 그들은 거부할 수밖에 없음을 깨닫는다.
‘우리가 거부할 때 우리는 오만함이나 도취감에 의해서가 아니라 최대한 익명의 움직임에 의해서 거부한다. 왜냐하면 거부의 참된 힘은 우리들에 의해, 우리들만의 이름으로 완수되는 것이 아니라, 본래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이들에게 속한 매우 빈약한 시작에서 출발하여 완수되는 것이기 때문이다.’(Maurice Blanchot) 피켓터들은 이 시작을 완수할 수 있을까? 이미 피켓을 들던 그 순간 완수한 것일까? 최고의 주권 뒤에 숨은 독재와 맞서야 하며, 권력을 쟁취하려 하지 않아도 저절로 권력이 다가와 받쳐지짐을 받는 자들을 상대해야 한다. 우리 역시 매일을 어떤 웅얼거림이 가득한 크고 작은 권력과 대립하며 출발선에 놓인다. 결국 우리는 사회적으로 일어난 사건들과 권력 앞에 구경꾼일 수 없다. 우리는 우리의 출발을 완수할 수 있을까?